홈 > 대전뉴스
제목 대전 서구, 민선 8기‘2023년도 공동주택 지원사업’추진

 

 


 

 

가로등 전기료 지원, 노후 공용시설 보수 등 총 7억 8천만 원 지원

 

대전 서구는 민선 8기 공약인 공동주택 관리비 절감 실천을 위해 공동주택 비율이 60%가 넘는 지역의 특성에 맞게 공동주택 지원 체계를 강화하여 ‘2023년도 공동주택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공동주택 지원사업은 ▲공동주택 가로등(보안등) 전기료 지원(1억 2천 4백만 원) ▲노후 공용시설 보수 지원(3억 7천만 원) ▲에너지 절약 지원(8천만 원) ▲소규모 공동주택 안전점검(5천만 원) ▲노후 소규모 공동주택 외벽도색 지원(2천만 원) ▲공동체 활성화 지원(8천 8백만 원) ▲공동체 활성화 시설지원(4천 2백만 원) ▲단지 내 교통안전시설 설치 지원(1천 3백만 원) 등 8개 분야에 걸쳐 총 7억 8천 7백만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특히, 대전시 최초로 추진하는 공동주택 가로등(보안등) 전기료 지원사업은 민선 8기 역점 추진 사업으로써 가로등별로 고지서가 있는 10세대 이상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전년도 가로등 전기요금 기준 50% 한도로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공공요금 인상이 예고되고 있는 상황에서 공동주택 입주민의 관리비 부담을 경감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노후 공용시설 보수 지원 사업은 예산을 1억 9천만 원에서 3억 7천만 원으로 증액 편성하고 단지별 지원한도액을 1천만 원에서 2천만 원 이내로 증액하여 지원한다. 지원액이 상향되면서 공동주택단지의 공용시설 보수에 실질적인 도움이 예상된다.

 

서구는 이달 31일까지 사업공고를 마치고 내달 1일부터 28일까지 구청 민원접견실 방문 또는 문서 24, 우편으로 신청받는다. 지원 단지는 3월 중 개최되는 ‘서구 공동주택지원심사위원회’ 심의·평가 후 최종 결정된다.

 

서철모 청장은 “공동주택관리 지원 사업이 주거생활 공간을 더욱 안전하고 쾌적하게 개선하는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도 살기 좋은 아파트 만들기 위한 다양한 정책과 지원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강신구 기자

 

 

 

작성일자 2023-01-18
첨부파일


기사제보 및 광고·구독문의 : (042) 256-3422 | FAX : (042) 256-3402
대전아파트신문 | 대전시 유성구 대학로31 (봉명동, 한진리조트오피스텔) 2204호
신문등록번호 : 대전 다 01314 | 발행인·편집인 : 강신구 | 이메일 : tjaptnews@hanmail.net
copyrightⓒ2016 대전아파트신문 ALL RIGHT RESERVED.